우리는 엊그제 있었던 코스타리카 COE 옥션에서 36위에 랭크된 볼칸 아술의 게이샤 커피를 낙찰받았습니다.

    이 커피는 바로 지난해 COE에서 2위에 오르며 혜성같이 전세계 스페셜티 커피에 등장했던 농장입니다.


    사실 저는 코스타리카 COE 심사를 마치고 그 다음날 바로 이 농장에 제일 먼저 달려갔었답니다.

    이 곳 볼칸 아술의 농장주인 Alejo는 독일인의 피가 흐르는 코스타리카인인데, 부모님이 대대로 농장을 일구며 살아온 어찌보면 커피부농입니다. 
    사실 독일인이라는 편견이 있어서 그랬는지는 모르겠으나, 하나하나 농장의 상태나 커피를 관리하는 모습이 매우 철저하고 까다로웠습니다.


    저 친구 뒤로 보이는 커피가 바로 이 곳이 자랑하는 게이샤 커피가 재배되는 곳인데요. 

    저를 따로 불러서 사진을 꼭 하나 찍어달라고 하며 아주 자랑스러워 하더군요.


    비록 지난해와 아주 똑같은, 아니, 본인 생각에는 좀 더 관리를 잘 해서 더 맛있어졌던 커피가 2위에서 36위로 낮아져서 

    다소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어보였지만 그 자부심만은 변함이 없더군요.


    실제 저도 이 커피에 점수를 매우 높게 줬었습니다.
    오렌지와 자스민의 플레이버가 상당히 뿜어져나왔던것으로 기억하는데요.
    그런데 어찌된 일인지 한 테이블에서 2명이 상당한 저점을 주어 전체 평균이 2-3점 낮아지며 추락 아닌 추락을 하게 된 것이죠.


    그렇습니다.
    게이샤, 그 중에서도 허니 프로세싱의 특성상, 어느 한 테이블에 조금이라도 '언 클린'한 컵이 하나라도 들어간다면 그야말로 재앙이 되는것인데 

    이건 운이 조금만 안 따라주면 어떤 커피든 그런 결과가 나올 수 있는거지요.

    수 많은 커피콩 중에 과발효된 콩 한알이 대회때 놓을 컵에 들어간다면 끔찍한 일이 벌어지는 셈인데요.
    올해는 이 친구의 운이 다 했던 모양입니다 ㅎㅎ


    그래도 전체적인 퀄리티가 매우 뛰어난것을 저는 알았기에 과감하게 이 친구의 커피를 낙찰받았습니다.

    아마, 전세계 커퍼들도 이 점을 알고, 맛을 충분히 봤던 탓인지, 이번 COE 9위 보다도 가격이 훨씬 비쌌고, 90점을 넘겼던 5위와 비교해도 별로 가격차이가 나지 않지요.

    순위만 36위지, 가격이나 맛은 TOP 10에 들고도 남습니다.


    그래도 작년에 2위라는 타이틀을 달았을때 보다는 상당히 저렴하게 낙찰을 받았다는 점에서 저는 매우매우 만족합니다.


    참고로 볼칸 아술 (Volcan Azul)은 스페인어로 '파란 화산' 이라는 뜻입니다. 마침 이 친구한테 방문했던날 펼쳐져 있던 푸른 산들이 잊혀지지 않는 밤입니다.


    두달 후 여러분들의 입 속에서 찾아뵙겠습니다^^


    Posted by Coffee Me Up (Jeff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