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커피미업의 바리스타 김동완 입니다.



    올해 열리는 2018 서울카페쇼 행사 중 가장 큰 메인 이벤트인 월드커피 리더스포럼에서 센서리 파트의 강연을 담당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이 행사는 저랑 아주 관련이 깊은데요. 


    왜냐하면 제가 2012년에 열린 이 행사의 1회 첫 시작때 참석을 한 경험이 있기 때문이지요.


    물론 그때는 연사가 아닌, 비싼 돈을 내고 청중으로 참석했었습니다 ㅎㅎ


    당시 저는 커피인이 아니었고, 커피인이 되고자 열심히 준비하는 어느 회사의 일개 회사원이었거든요.





    그때 기억이 생생합니다. 


    해외에서 온 유명 연사들의 커피에 대한 생각과 지식을 하나라도 놓칠새라 맨 앞에 앉아서


    제 짧은 영어실력 + 테라로사의 이윤선 부사장님의 통역을 바탕으로 저만의 커피 세상을 펼쳐봤던 기억이 납니다.


    당시에 COE 설립자인 수지 스핀들러의 강연이 가장 기억에 남았었는데 이렇게 시간이 벌써 훌쩍 가 버렸네요.



    이후 시간이 벌써 6년이 흘렀습니다.


    그때 참석 명찰에 적었던 제 회사는 카카오 라는 회사로 이름이 바뀌어 버렸고,


    이번에 참석 하는 제 참석 명찰은 '커피미업'이 될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먼 훗날 펼칠 내 꿈을 위해 회사원 신분으로 참석해서 미래를 준비하던 그 청년은 이제 어느덧 커피인이 되었고


    월급을 쪼개 포럼에 참여했던 그때와 달리, 이제는 오히려 적지만 보람찬 돈을 받고 포럼을 진행하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그때는 멀게만 보이던 국내외 유수의 연사들을 이제는 옆에서 볼 수 있다는 생각에 가슴이 뛰기도 합니다.



    잘난 척으로 받아들여졌다면 죄송하게 생각합니다만, 


    짧은 기간, 그래도 누구보다 그 시간동안 열심히 커피와 함께 살았다는 생각에 후회는 없습니다.





    이제 본론으로 들어갑니다.


    2018 월드커피리더스포럼에서 진행하는 센서리 포럼2 (캘리브레이션) 코너에 오시면 제 강연을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11월11일 일요일 오후1시부터 진행이 됩니다.


    등록 링크는 http://www.wclforum.org/korean/registration/registration1 이고요.


    선착순이지만 빠르게 등록하면 할인이 되는것으로 압니다. 


    (자리가 있는 경우 현장등록도 가능하다고는 합니다만 지난해 제가 진행한 세션은 모두 만석이었습니다!!)



    초보자도 당연히 들으실 수 있고, 경험이 많은 커퍼들도 도움이 되도록 준비했습니다.


    간단하게는 커핑 방법도 안내하겠지만 COE커피와 SCA기준 스페셜티 커피의 비교 및


    COE커피 끼리의 분석을 통해 날카로운 커퍼가 되기위한 방향을 제시하려고 합니다.


    커피인 뿐 아니라 커피 맛에 관심있는 많은 분들의 참여를 기대합니다.





    게다가 저의 깜짝 이벤트로 커퍼 여러분들이 가장 만나고 싶어하는 사람중 누군가!를 초청하여 


    그의 한 수를 배울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안내해드립니다.


    하지만 아직 100% 참석이 확정된게 아닌 관계로 그 분은 그 자리에서 깜짝 만남을 하는걸로^^



    카페쇼 기간 중 커피미업 부스 (D518)도 놀러오시고요.


    센서리 포럼 들으시는 분들은 또 그곳에서 뵙겠습니다!




    Posted by Coffee Me Up (Jeff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