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생' (Symbiosis / 共生)⁣

    핀카 데보라의 농장주인 제미슨은 맛있는 커피란 무조건 게이샤 같은 좋은 품종에서만 나오는 것이 아니라,⁣
    이 커피가 자라는 토양, 그리고 이것을 만들어내는 농부까지 유기적으로 연결된 공생관계의 끝판왕이라 믿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가 이 커피를 만들어내고 처음 마셔봤을 때 그 이름을 심비오시스 (Symbiosis) 라고 지었다고 합니다.⁣

    오늘 소개할 이 커피는 제미슨이 파나마 커피를 유통하는 제미커피와 함께 커피미업에 선물로 보내준 랏 입니다.⁣

    코로나 시대의 고통스러운 삶을 이겨낼 유일한 방법은 상대방을 쳐 내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양보하고 서로를 이해하는 '공생'만이 해법이라는 의미로 말이죠.⁣

    바로 심비오시스의 마지막 수확을 통해 최후의 버전이 된 'Last of Symbiosis' 내추럴 100시간 무산소 게이샤를 소개합니다.⁣

    물론 저도 선물받은 이 커피를 여러분들과 지속적인 공생을 위해 특별하게 준비했습니다.⁣

    생두는 원래 가격의 약 절반 가격에 설날 이후 한정 공급해 드릴 예정이고요. (9만2천원/500g)⁣

    원두도 약 절반 가격으로 저렴하게 공급해보려고 합니다.⁣
    특히 설날 특집 선물로 이번 주 주문자에 한 해 또다른 명작, 핀카 데보라의 이피파니 게이샤를 2잔 분량 30g을 추가로 넣어 제공해 드립니다.⁣

    당신이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
    Happy You're Here.⁣

    설날에 선물을 하고 싶었던 분, 혹은 집에서 맛있는 커피를 즐기고 싶었던 분들은 이번주 일요일까지 주문해 주세요. (제주는 내일 오전 마감)⁣
    이피파니 선물을 포함하여 빠르게 배송해 드립니다.⁣

    주문은 인스타 프로필에 연결된 커피미업 스토어!⁣

    coffeemeup.biz⁣

    음료는 추후 을지로 커피인쇄소 를 통해 제공해드릴게요.⁣
    감사합니다.⁣

    *문의는 카카오톡 채널 '커피미업' 에서도 가능합니다. #커피미업 #커피미업센서리랩 #스페셜티커피 #커피 #원두 #커핑

    Posted by Coffee Me Up (Jeff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