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여기는 불가리아의 Plovdiv인데 잠시 엊그제 갔던 소련(...)의 모스크바로 Flash back.

    모스크바에 들른 이유는 단순히 환승이나 휴식이 아니라 이 친구네에 꼭 다녀올 일이 있었다.

    바로 Sergey, 러시아 바리스타 챔피언이자 러시아 브루어스컵 챔피언에 러시아 체즈베 챔피언으로 SCA 월드 대회에 세번이나 다른종목으로 대표생활을 했다.

    그래서 2년전 한국에서 열린 WBC에서는 러시아 대표로 서울에 왔었는데 그때 커피미업에서 머신 훈련을 함께 하다가 가는 바람에 잘 알게되었다.
    작년대회때는 두오모를 사용하기도!

    (그때 로스팅은 #프릳츠 에서 기센으로 함께 진행했다.)

    작년에는 브라질에서 열린 WBrc에 나갔었는데 재밌는건 와이프는 라떼아트 챔피언이라 이 집 가족이 러시아의 모든 커피를 다 해먹는거 같다 ㅎㅎ

    이 친구에게 커피좀 받을 게 있어서 잠시 들렀고 소개받은 모스크바의 로스팅 챔피언이나 체즈베 챔피언네 가게도 들러서 넘어왔다.
    영어를 잘 못하는 친구라 좀 더 깊게 대화는 못했지만 좋은 사람은 언어로 알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심지어 이 날이 이 친구의 둘째가 막 태어났다는데도 달려와줬으니.

    여기서 좋은 원두도 좀 가져왔는데 조만간 센서리랩이나 @coffee_print_shop #커피인쇄소 에서 풀도록 하겠다! ㅎㅎ

    P.S 아, 이 친구 키가 큰게 아니고 내 키가 작은 것도 아니고 그저 나는 앉아서 사진을 찍었을 뿐;;

    사실 내가 조금 더 크다. 진짜라고!! -_-+

    Posted by Coffee Me Up (Jeff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