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gratulations on Coffee Libre's 8th.⁣

    지금부터 7년전이다.⁣

    나는 첫 카페를 오픈하려고 월세가 저렴하다고 소문난 연남동을 찾아왔는데 그때 중개인이 추천해준곳은 동진시장이라는 낡고 허름한 골목에 있는 커피리브레 @coffeelibrekorea 바로 앞에 있는 곳이었다.⁣

    조금 당황했지만 더 큰 문제는 그 바로옆에 또 '이심' 이라는 드립 가게가 있었으니 나 까지 들어오면 이 작은길에 카페만 세개가 되는셈이었다. ⁣

    월세도 장소도 다 마음에 들었는데 유수의 카페들 바로옆이라는게 마음에 걸렸다.⁣

    게다가 당시 리브레는 이영돈 피디의 '착한식당' 타이틀을 얻어서 사람이 줄을 서 있었고 '이심' 역시 마니아 층이 확실한 카페로 커린이&뉴비인 내가 들어가기엔 겁이 났을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나는 홍대 역에 가까운 연남동으로 매장을 냈고 한 4년간 하루하루 열심히 한 듯하다.⁣ (결론적으로 연남동 임대료폭발로 3배정도 인상되며 쫒겨났지만)⁣

    어쨌거나 나의 첫 카페부터 나는 리브레를 혼자만의 라이벌로 생각하고 자주 찾아갔다.⠀

    물론 거기 바리스타들은 내가 누군지도 모르고 서필훈 대표님 @libre_pil 도 우연히 작년에야 만나뵙게 되었지만 말이다.⁣

    내가 리브레를 좋아했던 이유는 단지 커피가 맛있어서는 아니다. ⁣

    리브레는 연남점에 입점할때 바로 앞 이심에 찾아가서 가게 오픈을 해도될지 여쭤보고 허락을 받았다고 한다.⠀

    그리고 경쟁이 될 수 있는 드립커피는 팔 지 않겠다고 했다는데 (나도 들은 설이다.) 그런 마인드도 정말 멋졌다.⁣

    또한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농부들의 삶을 향상시키기 위해 오히려 정가보다도 더 많은 돈을 지불한다는 기사를 읽었을 때는 참 당혹스럽기까지했다.⁣

    이토록 힘들게 구한 최고의 스페셜티를 합리적인 가격에 커피애호가들에게 공급하는 것은 내가 꼭 따라해보고 싶은 평생 숙제가 되고 말았다. ⁣

    그렇게 어느순간 나도 리브레 같은 커피를 하고 싶어서 많은 부분을 따라가고 있는 모습을 발견한다.⁣

    덕분에 나처럼 리브레 모든 지점에 가서 커피를 마셔본 사람은 몇 없을거다. (리브레는 과테말라점이 있거든ㅋ)⁣
    .⁣
    .⁣
    .⁣
    누군가를 따라 잡는다는건 참 어려운 일이다.⁣

    요즘 내가 러닝을 하고 있지만 10초 앞에 달리고 있는 사람을 추월하는건 죽을만큼 힘들다. ⁣

    하물며 러닝으로 치면 10분 앞에 멀찌감치 뛰는 리브레를 따라잡는건 불가능할 지 모른다.⁣

    (그저 이길 수 있는 길은 고양이를 네마리 정도 키워보는것?)⁣

    하지만 항상 뒤에 달려오는 사람을 경쟁자가 아닌 동반자로 생각하고 많은 것을 도와주는 대표님께 감사함을 전한다. ⁣

    오늘, 연남동 커피 동지로 응원하던 리브레가 8주년이라고 해서 찾아갔다. ⁣

    여전히 그곳은 북적거렸고 힙했다.⁣

    그리고 8주년 기념이라며 아직도 8년째 변하지 않은 가격인 4천원에 초콜렛과 함께 핀카 하트만 게이샤를 내어준다.⁣

    에스프레소를 한모금 마시니 한숨이 나온다.⁣

    내가 아무리 커피미업이나 커피인쇄소 @coffee_print_shop 를 통해 좋은 커피를 싸게 주겠다고 선언 했지만 이길 수가 없었다.⁣

    그렇다. ⁣
    우리는 아직 멀었다.⁣

    이렇게 나는 오늘 리브레와 한 발 더 멀어졌다.⁣


    #커피미업 #커피미업센서리랩 #coffeemeup #스페셜티커피 #커피 #바리스타 #원두 #생두 #충무로카페 #커핑 #커피리브레

    Posted by Coffee Me Up (Jeff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