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들 고생하셨습니다.
    브루잉 대회 국가대표 선발전 본선 결과표네요.
    많은 아는 분들의 이름이 보여서 기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더욱 많은 분들의 이름이 보이지 않아서 아쉽기도 합니다.

    대회란 그런거니까요.

    하지만 아시다시피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고 해서 혹은 아니라고 해서 그 성적만으로 누가 더 잘한다고 할 수는 없을겁니다.
    그냥 그 순간 그 자리에서 조금 더 멋진 모습을 보여준 것 뿐이니까요.

    저는 두 번의 대회 참가 경험이 있는데 한 번은 꽤나 점수가 좋았고 한 번은 그러지 못했는데요.
    지금도 확신하는건 점수가 낮았던 대회때의 만족도가 훨씬 높았다는 겁니다.

    왜냐면 그 당시 순위에 관계없이 제가 할 수 있는 한 최대한의 연습을 다 소화 했었고 실제 시연에서도 베스트를 다 했다고 생각해서 후회가 하나도 없었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반대의 경우에서는 점수나 순위를 떠나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럽더군요. 노력을 안했던 제 모습이 자꾸 아른거려서요.

    많은 선수들이 저와 같은 생각을 할 수도 있을텐데요.
    특히 이번에 최선을 다 했지만 점수가 잘 안나온 분들은 더욱 용기를 갖고 자신감 있는 커피를 계속 하시기를 기원하겠습니다.
    그런 여러분들의 노력이 우리 한국의 커피를 이끌어가는 원동력이니까요.

    아직 대회가 남은 많은 선수들도 후회없는 시연을 보여주셔고 그 결과가 어떻든 만족스럽게 집으로 돌아가시길 기대합니다.

    그리고 커피미업에서 열심히 일 하며 브루어스컵 대회 준비까지 했던 두 분께도 감사말씀 전합니다.

    Posted by Coffee Me Up (Jeff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