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다보면 희한하게 잘 안맞는 사람이 있다.
    ⠀⠀
    친구 사이에도 그렇고 가족 뿐만 아니라 애인 사이에도 그렇다. ⠀

    뭐랄까, 처음에 좋았는데 이상하게 일이 꼬이면서 계속 안 맞는 관계? ⠀

    친구나 애인은 뭐 이별을 택하면 되지만 가족은 그저 꾹 참고 사는 수 밖에 없기도 하는데.⠀
    그러다보면 또 의외로 잘 맞는 구석이 생겨서 재결합하는 좋은 날이 오기도 하고 어쩌면 영원히 오지않은 채 서로를 미워하며 살기도 한다. ⠀

    도시 (City) 역시 마찬가지인데 이상하게 도착만 하면 마음이 편하고 일도 잘 풀리는 곳이 있는가 하면, 반대로 어떤곳은 하는 것 마다 꼬이고 뭔가 늘 위기에 처하게 되는 곳이 있다.⠀

    그런 의미에서 보면 오늘 오후까지 있었던 온두라스는 뭔가 계속해서 꼬일듯 했지만 큰 탈 없이 지냈고 또 많은 환대를 받으며 끝내 위험한 도시 탈출에도 잘 성공하여 내 마음속 즐거운 도시로 기록된다면 (비록 12시간여 공항에 대기해야했지만)⠀

    지금 막 도착한 이곳 과테말라씨티는 뭐든 하는 족족 일이 꼬이고 궁지로 몰아넣었던 도시다.

    지난 언젠가 아예 이러한 것을 예방하고자 이곳을 피하려 공항에서 환승만 하고 빨라 도망(?)가려했지만 때마침 비행기가 내리자마자 화산이 폭발하여 하루를 지내야했고;;

    설상가상으로 어렵게 끊은 비즈니스석을 쉽게 말 한마디로 보상하나 없이 이코노미로 다운그레이드 (라는 말이 있는지도 모르겠지만) 시켜버린채 유유히 웃으며 사라져 버린 곳이 바로 이곳이다.⠀

    물론 몇년전 여기서 총기강도를 만나 다 털린 이야기는 더이상 생각하고 싶지도 않다 ㅠ⠀

    어쨌거나 살다보니 이 도시도 마치 내 가족이나 애인이 되어버린건지 뗄레야 뗄 수가 없어져 버린듯 나는 지금 또다시 이 우울한 과테말라 라 아우로라 공항에 다시 서 있다.
    ⠀ ⠀
    (개인적 감정을 빼고도 전세계에서 가장 침울하고 우울해 보이는 공항이다 ㅠ)⠀

    그래, 기왕 이렇게 된 거 이번에는 아무 탈 없이 나를 맞이해 주길.
    ⠀⠀
    그래서 헤어진 애인과 오해를 풀고 행복하게 재결합한 커플처럼 결국에는 해피엔딩을 선사해 주길.⠀

    내일부터 나에게 좋은 커피를 보여준다면 더이상 널 미워하지 않으리!!⠀

    Posted by Coffee Me Up (Jeff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