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회 이야기 첫번째, 프롤로그.

    오늘로 바리스타 국가대표를 뽑는 선발전이 끝났네요. 먼저 많은 선수들과 심사위원 그리고 자원봉사자 및 운영자 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형식적인 말이 아니라, 멀리서만 지켜봐도 참 힘든일을 하고 계시더라고요.
    저는 구경만(?)하는데도 너무나 힘이 든데 모든 일을 하려면 얼마나 고생일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제게는 올해가 3년째 코치 생활을 했던 해가 되었습니다. 뭐 선수로서 우승한번 못해본 사람이 뭔 재주로 코치를 하냐 싶겠지만 히딩크나 퍼거슨도 선수시절 잘나갔던 사람이 아니었던것을 보면 못할 것도 아닌 것 같습니다.

    저는 첫 해에 두 명의 선수를 담당했었는데 돌이켜보면 무대뽀로 도전한것 같아서 부끄럽긴 합니다만 둘 다 아주 안타깝게 간발의 차이로 본선진출에 실패했습니다.⠀

    사실 탈락사유가 당시에 규정에도 없는 상황으로 감점을 당해서 떨어진 셈이긴 한데, 어차피 야구처럼 비디오판독 같은것도 없으니 지금도 뭐 원망하지는 않습니다.

    왜냐면 덕분에 단순한 규정을 넘어, 혹시 발생할 지 모르는 상황에 대한것도 대비를 하는 습관이 생겨서 이것이 전화위복이 된 셈이니까요.

    그렇게 첫 해를 보내고 작년이 두번째!
    이 때는 커피미업 직원인 용현님을 포함해서 우리에게 친숙하면서도 늘 겸손한 바리스타인 득모님을 맡아서 본격적으로 프로젝트를 해보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두번째라 그런지 좀 더 대회에 익숙했고 용현님은 12위, 득모님은 파이널리스트에 오르며 5위까지 진격했기에 지켜보는 제가 선수보다 더 기뻤습니다. 그러면서 더 많은것을 경험하게 되었고 더 좋은 선수를 만들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
    .
    사실 돌이켜보면 저는 대회에 큰 관심은 없었습니다. 몇년전 더블린에서 열린 SCA 월드 브루어어스컵 결승전을 보며 그저 조금 매력을 느낀 정도라고 할까요?

    당시 저는 월드 카페쇼에 참석했다가 우연히 바로 무대 앞에서 관전을 했고 우승하는 장면을 바라봤는데 그때 우승한 사람이 바로 아시아 최초로 우승한 일본의 테츠 카츠야 였습니다.

    뭐 그때는 인사 한번 못하고 왔습니다.
    생면부지의 모르는 사람이거나와 저는 스타(?)에게 사진을 찍어달라고 하거나 아는 척을 하는 것이 당사자에게 뭔가 모를 죄송한 마음이 들어서 말도 잘 걸지 않고 조용히 있는 편이거든요.
    그냥 살다보면 인연이되면 친해지겠지! 하는 생각으로요 ㅎㅎ

    (그런 의미에서 지난해 암스테르담 경기장에서도 열심히 응원만 하고 인사도 못드리고, 심지어 이번 대회때도 백룸에도 몇번 지나쳤지만 인사 한번 못드린 우리들의 작은 영웅 전주연 바리스타님도 언젠가는 알게 되면 인사드릴날이 올거라 믿지만요^^)

    그런데 정말 몇달이 지나고 우연히 미얀마 농장을 가는길에 테츠를 만나게 되었고 친한 친구가 되면서 그 친구의 행동, 커피의 철학을 보게 됩니다. 그리고 자연히 그가 했던 대회에도 많은 관심을 갖게 됩니다.

    그래서 내친김에 저는 테츠뿐 아니라 한국에서도 최초로 브루어스컵 챔피언을 만들어보고 싶다는 조금은 무모한(?)생각에 당시 챔피언이면서 월드 진출권을 가지고 있던 한겨레 바리스타를 찾아가게 됩니다.
    무작정 제가 정말 멋진 콩을 찾아볼테니 꼭 같이, 한국에서도 월드 챔피언을 만들어보자는 말과 함께 말이죠.

    하지만 이미 한겨레 바리스타님이 생두 계약이 정해져 있던 관계로 모든것을 끝까지 함께 하지는 못했습니다. 물론 이후로도 한 바리스타님은 대회에서도 생활에서도 늘 좋은 에너지를 전해주며 다음을 기약하며 함께 하고 계십니다.

    어쨌거나 그렇게 시작된,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저만의 대회는 올해가 3년차가 되었고 이번에는 4명을 맡아 보게 되었습니다.
    뭐 이 중에 한 분은 순위보다 일단 참가를 목표로 했건거라 제외한다면 3명이 본선 이상을 노리고 함께했는데요.

    아이러니컬 하게도 가장 유력했던 분이 가장 먼저 탈락하게 되었습니다.
    뭐 월드컵도 그렇지만 늘 이변은 있는 것이고 그것이 그들을 더 강하게 만드는 거니까 아쉽지는 않습니다.

    글이 길어져서 다음에 2편을 써 봐야겠습니다. 그냥 쓸데없는 이야기를 끄적이는것 같아서 죄송하지만 제 자신을 정리하는 의미로 살짝 기록을 남겨봅니다.⠀⠀
    Posted by Coffee Me Up (Jeff Kim)